와이즈넛 강용성 대표이사가 ‘제3회 전자정부의 날 기념식’에서 ‘인공지능 기반 디지털 서비스 혁신 전략’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 디지털 전환을 뛰어 넘어 인공지능이 모든 곳에 적용되는 디지털 지능형 정부로의 전환 제시

– 한국형 디지털 정부 청사진을 위한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의 중요성 강조

전자정부의 날을 기념하고 코로나19 이후 대응을 위한 디지털 정부혁신 비전과 전략을 공유하기 위한 ‘제3회 전자정부의 날’ 기념식이 23일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렸다.

인공지능 챗봇 및 검색 전문 기업 와이즈넛(대표 강용성)은 이날 인공지능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강연 및 토의자로 초청받아 각계 전문가들과 함께 기념식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를 포함하여 안문석 전자정부추진위원장,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 등 전자정부 및 산학연 대표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디지털 정부 혁신 비전’을 선포했다.

와이즈넛 강용성 대표이사는 기념식 이후 안문석 전자정부추진위원장 주재로 진행된 디지털 정부혁신 세미나에서 ‘인공지능 기반 디지털 서비스 혁신 전략’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강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곳에서 변화가 가속화되는 지금, 세계 표준이 된 K-방역처럼  디지털 혁신을 통해 글로벌 표준이 될 ‘한국형 디지털 정부(K-Digital Government)’로 혁신하여 글로벌 국가를 견인해나가야 한다”며 “이러한 디지털 혁신을 위한 기술 핵심은 인공지능에 있으며, 이를 제대로 구현하고 육성해나가기 위해서는 다양하고 충분한 학습용 데이터와 정책이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또한 “전자정부에서의 정보의 의미는 국민이 찾아가야 했던 정보였지만 다가올 AI 기반 디지털 정부 시대에는 정보는 학습된 형태로 국민에게 선제적으로 다가오는 Support 역할을 할 것이니 만큼 학습용 데이터의 중요성이 강조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와이즈넛은 전자정부지원사업(주관 : 한국정보화진흥원) 중 최초의 인공지능 사업으로 평가되는 병무청 ‘아라’을 포함하여 한국남부발전 ‘MY KODI’, 서울시 ‘서울톡’, 인천공항공사 ‘에어봇’, 신한은행 ‘오로라’, 중앙대학교 등 국내 최다 인공지능 챗봇 상용화 사례를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 20여년 동안 인공지능 챗봇 및 검색 1위 기업으로서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기업이다.

No Comment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