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병무 관련 행정 서비스 및 업무에 인공지능기반 챗봇 솔루션 ‘와이즈 아이챗’ 적용

– 전자정부지지원 사업 중 최초의 인공지능 사업으로 평가

인공지능 챗봇 및 검색 SW 전문기업 와이즈넛(대표 강용성)은 병무 관련 대민 행정 서비스(민원, 상담) 및 업무의 수고로움을 덜어주는 병무청(청장 모종화) 민원 상담 챗봇 ‘아라’를 정식 오픈하여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아라’는 병무 행정 서비스의 주 이용자(18세~35세)를 대상으로 평일 근무시간 외에도 24시간 365일 인공지능 챗봇이 자동으로 답변해 주는 인공지능기반 민원신청시스템으로, 일반인이 본인인증 절차를 거친 개별 로그인을 통해 ▲맞춤형 병적 정보 제공 ▲병무 관련 민원 출원 등의 대응이 가능하다.      

특히, 병역이행을 위한 병역판정검사부터 동원훈련까지의 단순(3분 이내) 상담을 야간∙주말∙공휴일 상관없이 실시간으로 자동 상담하고, 병무 관련 민원 서류 39종에 대해 사용자가 필요한 서식 추천부터 작성∙신청에 이르기까지 원스톱(One-stop) 상담으로 해결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아라’는 병무청 홈페이지와 자체 애플리케이션(APP) 뿐만 아니라 카카오 플러스 친구와도 연계되어 이용자들의 공공서비스 접근성을 높여 편리한 병무 행정 서비스를 지원한다.  

병무청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5월부터 1개월간의 시범서비스 기간 동안 95% 이상의 높은 상담 성공률을 보이고 있는 만큼, 앞으로 ‘아라’를 통한 병무 행정 서비스 및 업무의 지능형 전환을 통해 상담과 민원 출원 과정에서 발생하는 사회적 비용을 절감하고, 상담 품질과 만족도를 향상시키는 등 한층 높은 수준의 양방향 병무 행정 서비스를 제공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와이즈넛 강용성 대표는 “와이즈넛의 인공지능 챗봇은 기업의 서비스뿐만 아니라 서울시, 한국남부발전, 인천국제공항공사, 통계청, 한국도로공사 등 이미 다양한 공공 서비스에 도입되어 대민 편의 및 행정 업무 효율 향상에 많은 부분 기여하고 있다”라며 “와이즈넛은 인공지능 챗봇 대표 기업으로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강화된 비대면(언택트, Untact) 공공 서비스를 확대에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병무청 챗봇 ‘아라’는 2019년 전자정부지원사업(주관 : 한국정보화진흥원)의 추진 과제로서, 현재 전자정부지원사업 중 최초의 인공지능 사업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향후 구축될 ‘범정부 챗봇(민원상담 365)에 앞서 추진됐다. 

No Comment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