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와이즈넛의 국내 최다 인공지능 챗봇 솔루션 구축 노하우와 기술력이 집약된 챗봇 적용 

– 한국남부발전, 로봇 자동화와 인공지능 챗봇으로 일하는 방식 혁신 가속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언택트(Untact, 비대면)와 자동화(Automation) 이슈는 비즈니스 및 업무 형태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치며 일하는 방식을 변화시켜 나가고 있다. 

 인공지능 챗봇 및 검색SW 전문기업 와이즈넛(대표 강용성)은 지난 3월 말 도입한 한국남부발전 사내 업무 자동화 챗봇 ‘My KODI(마이코디)’가 활발히 이용되며 직원들의 업무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이는 대표 사내업무 챗봇으로 자리 잡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와이즈넛이 구축한 ‘My KODI’는 머신러닝(Machine Leaning)과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Robotic Process Automation)가 결합된 발전사 최초 업무 자동화 챗봇으로, 출장이나 법인카드 사용 등 단순∙반복적인 경비처리 업무를 자동화하는 ‘Easy Bot’과 회계 및 출장, 정산 등 대화형 상담이 가능한 ‘업무상담 Bot’이 결합되어 탑재되어 있다. 

 먼저, ‘Easy Bot’은 전사적자원관리시스템(ERP) 및 전자결재시스템 등과 챗봇을 연계한 RPA 챗봇 서비스로, 남부발전 직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패턴을 중심으로 출장/법인카드 사용 신청부터 정산 등 사후 처리까지 관련 업무에 대한 자동 입력 및 추천을 통해 원스톱 업무 처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업무상담 Bot’은 반복되는 회계∙출장 업무 및 관련 규정 등의 문의에 대해 상담해주는 상담 챗봇 서비스로, 법인카드 관리/ 출장처리/ 회계처리 등의 궁금한 점을 물어보면 담당자를 모르거나 업무시간이 아닐 때에도 실시간 자동으로 답변을 제공한다. 

 ‘My KODI’는 직원이 주로 사용하는 PC에서의 편리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챗봇 화면을 듀얼(Dual, 메인창+부가정보창)로 구성하였으며, 다양한 문법구조와 일상 언어 패턴, 남부발전 내의 특화된 언어 패턴 및 문맥 등을 학습하여 응답률과 정확도를 제고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한국남부발전은 그동안 신규직원이나 시스템 사용 초보자들이 전사적자원관리시스템(ERP) 매뉴얼 숙지에 상당 시간이 걸렸던 것을 해결하고, 회계처리 중심의 복잡한 문의에 대한 답변을 실시간 얻을 수 있다는 점에서 직원들의 편의성과 업무 효율이 더욱 높아질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와이즈넛 강용성 대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업무방식 또한 비대면∙자동화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지면서 대민 편의 및 업무 효율 향상을 위한 챗봇 도입이 증가하고 있다”라며 “와이즈넛은 한국남부발전 뿐만 아니라 최근 공공 및 산업 전분야에 걸친 잇따른 챗봇 수주와 신규 상용화 서비스 사례를 기반으로 국내 비대면 서비스 확대 및 업무 혁신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No Comment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