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챗봇 및 검색SW 전문 기업 와이즈넛(대표 강용성)은 지난 26일 쉐라톤서울 디큐브시티 호텔에서 개최된 ‘제21회 육군 정보화 발전 세미나’에서 인공지능 챗봇을 활용하여 군(軍) 업무 효율성을 향상 시키는 방안을 제시하며 600여 군 관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와이즈넛은 스마트 국방 혁신을 위한 제언으로, 자사의 인공지능 챗봇(Chatbot) 기술을 활용하여 군(軍)관련 대민 행정 서비스 만족도 및 내부 업무 효율 극대화 시킬 수 있는 다양한 방안과 사례들을 제시했다.

발표를 맡은 와이즈넛 공공사업부 김분도 이사는 ‘인공지능 기술을 통한 군(軍) 업무 효율 극대화 방안’을 주제로 ▶ 행정관 등 현업이 행정업무, 장비 매뉴얼, 시스템 및 체계 연동 등에 RPA와 챗봇 기술을 결합한 군 업무 자동화 챗봇 ▶ 입대준비자, 가족 등 민간인을 대상으로 군 관련 기관 소개, 국방 소식 확인 등에 사용 가능한 대민용 챗봇 등의 챗봇 활용 방안을 소개했다.

특히, 와이즈넛이 구축해온 국내 최다 챗봇 사업(▲경기도청 세정봇, LX한국국토정보공사 랜디톡, 신한은행 쏠메이트 오로라, 아주대학교 새봇 등)을 통해 취득한 전문 업종별 구축 노하우와 지난 2003년부터 군 관련 검색/분석/챗봇 등의 사업경험을 통해 습득한 군 업무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반영하여 스마트 국방에 맞춤화된 챗봇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군 관계자들로부터 호평이 이어졌다.   

와이즈넛 강용성 대표는 “국방 산업은 이미 인공지능, 사물인터넷(IoT), VR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첨단과학기술군으로의 변혁을 추구하고 있다”며 “이번 세미나에 인공지능 챗봇 대표 기업으로서는 유일하게 참가한 와이즈넛이 제시하는 인공지능 챗봇과 군(軍)의 접목은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제공과 함께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혁신적인 변화를 일으킬 것이다”고 말했다.

데이터넷 CIOBiz 넥스트데일리 프라임경제 이뉴스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