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넛과 신한은행은 2020년까지 인공지능 기반의 부동산담보 대출 솔루션 개발을 진행한다.

토지·부동산 등의 감정평가 시 현재는 국세청 기준시가, 전문감정기관 평가금액, 한국감정원 시세중간가, KB국민은행 부동산 시세 일반거래 중 한 가지를 적용한다. 신한은행은 인공지능으로 비정형 데이터를 분석해 담보물건을 보다 정확하게 평가하는 툴을 개발할 계획이다. (기사 발췌)

▶ 기사 본문 (하단 클릭)

이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