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매주 목요일 탄천을 달린다”




와이즈넛 마라톤 동호회 목마회
5년째 꾸준히 모임… 체력도 키우고 동료애 다지고




목요일 저녁 6시를 조금 넘겨 서울 대치동 탄천변에서 가볍게 몸을 풀고 있는 한 무리의 사람들을 만났다면
검색 솔루션 기업인 와이즈넛의 마라톤 동호회 멤버들이었을지 모른다
.

이들이 몸담고 있는 동호회의 이름은 `목마회‘. 말 그대로 `목요일마다 마라톤 하는 사람들의 모임이라는 뜻이다
.

목마회가 결성된 것은 5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

평소 마라톤에 관심이 많은 이 회사 박재호 대표의 제안으로 2005 5 16일 창립 5주년 기념일에 맞춰
전 직원이 탄천변에서 5킬로미터 코스의 마라톤 행사를 가진 것이 계기가 됐다
.

목마회 동호회장을 맡고 있는 장기정 부장(경영지원부)당시에 5킬로미터를 뛰는데도 다들 헉헉대고
너무 힘들어했다행사 직후 마라톤에 관심이 있고 체력을 키우고 싶은 사람들이 모여 자연스럽게 마라톤 동호회를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

그 후 목마회는 매주 목요일 저녁이면 어김없이 회사 근처를 지나는 탄천을 따라 마라톤 연습을 하고,
매년 봄과 가을 두 차례 분당마라톤대회, 새생명 찾아주기 마라톤대회, 건강한 대한민국 만들기 마라톤대회 등
다양한 마라톤 대회에 참가하고 있다
.



마라톤의 매력은 무엇일까
?

장기정 부장은왠지 몸이 때가 됐다고 느끼는데도 뛰질 않으면 뭔가 빠진 듯한 허전함을 갖게 된다중독성이 매우 강한 것이 마라톤인 것 같다고 말한다
.

마라톤의 또 다른 매력은 성취감이다
.

장기정 부장은결승선을 통과하면 짐을 덜었다는 생각이 들고 이번에도 완주했다는 뿌듯한 성취감이
강하게 든다결승점을 통과하기 전과 뒤의 바람의 느낌이 달라진다고 말했다
.

목마회의 회원은 37명이지만, 주기적으로 나오는 주축인원은 12~15명 정도이다. 하지만 봄과 가을에
꾸준히 출전하는 마라톤 대회에 참가하는 인원은 80명에 달하기도 한다
.

목마회를 주축으로 회사 차원에서 열심히 직원들의 참여를 독려하기 때문이다
.

회사는 대회 참가비를 지원하는 것은 물론, 마라톤 코스 완주자를 포상하고, 가족 참가비도 지원한다.
또 참석율과 완주율이 가장 좋은 사업부를 선정해 회식비를 지원하기도 하면서 가능한 한 많은 직원이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

목마회는 다음달 25일에도 미사리에서 열리는 하남 마스터즈 챔피언십 마라톤대회에 참가할 예정이다
.

이렇게 열심히 각종 마라톤대회에 참가하다보니 회원들의 체력이 부쩍 늘었다. 장기정 부장의 경우
처음에는 5킬로미터 거리도 뛰기와 걷기를 반복해야 했지만, 지금은 10킬로미터 정도는 문제없이 뛸 정도가 됐다.


마라톤은 회사 생활에도 도움을 주고 있다. 다음달 대회를 앞두고 벌써부터 회사 전체가 마라톤 얘기로 떠들썩하다. 자연스럽게 직원들간에 커뮤니케이션이 활발해지고 있다.

장기정 부장은즐거운 일보다 힘들고 고생스러운 일을 함께 했을 때 생기는 동료애가 더 오래 가는 것
같다그것이 바로 마라톤이라고 말했다
.

장기정 부장은 요즘 마라톤대회에 참여하는 직원들이 가족, 친구, 연인을 동반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데 힘을 쏟고 있다
.

장기정 부장은많은 가족들의 참가는 자연스럽게 더 가족적인 회사 분위기의 형성으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

 



[#M_보도 된 언론매체 보기|닫기|■ 디지털타임스  우리는 매주 목요일 탄천을 달린다_M#]